본문 바로가기
맛집

여행 2일차 남해 다랭이마을 멸치쌈밥정식

by 디로저스 2020. 5. 11.
반응형

#남해 #다랭이마을 #멸치쌈밥 #한번 #드셔보세요

연휴 동안 참 부지런히 돌아다닌 것 같다.

여수 오동도-> 남해 다랭이 마을로 한 시간 반 정도 운전하여 도착했다

#다랭이마을은 한번 방문해 본 경험이 있지만 식사를 해보진 않았다.

작은 다랭이 마을 안에도 여러 식당이 있지만, #다랭이팜 #농부식당이 가장 높은 자리에 가장 크게 위치하고 있다.

아무래도 이곳에서 가장 유명한 건 #유자막걸리 #쌈밥정식 이다

나는 평소에 막걸리를 사랑하긴 하지만 이곳에서 패스했다.

같이 먹어줄 사람이 없으니까ㅜㅠ

이날 다랭이 마을엔 사람이 많았지만 풍경은 진짜.. 대박이다






가게 들어가기 전에 해바라기 식당을 들렀지만.

사장님이 더 이상 손님을 받지 않겠다 해서 급하게 이곳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이 집의 특이한 점은 화덕피자를 굽는다는 거!

다소 생뚱맞긴 하지만 맛은 있다고 하더라




메뉴는 아래와 같다

보통 막걸리와 해물파전을 많이 시키는 듯했지만

우리는 배가 고파 멸치 쌈밥 2인으로 주문했다

1인분에 단돈 만 원.

지나가는 사람들 말을 들어보니 근처의 독일마을은 가격이 훨씬 비싸다고 한다

(옆에서 몰래 들은 거라서 정확하지는 않다)




주문한지 얼마 되지 않아 바로 한상이 세팅되었다.

내가 말한 남도에서 빠지지 않는 멸치볶음ㅋㅋㅋ

맛은 그냥 익히 알던 멸치 맛이다






멸치 상세 컷이 없는데 손가락만큼 통통한 멸치가 가득 들어있다.

안에 들어있는 #멸치는 무조건 쌈에 싸먹어야 제맛을 느낄 수 있다.

음식 주실 때 쌈이랑 같이 드시라고 안내해 주신다

그리고 요즘 #깻잎이 물이 올라 들고만 있어도 향긋한 냄새가 진동한다

#멸치확대






내가 지난번에 먹어본 멸치는 엄청나게 통통했는데 이집 멸치는 그냥 그랬다.

그래도 못 먹을 정도로 삐쩍 말라있진 않았다

그리고 은근히 뼈가 씹혀서 발라 먹는 걸 추천드린다.

그리고 이집 #멸치쌈밥은 #양념이 진짜 기가 막히다

#양념에 #밥비벼서 멸치랑 쌈 싸 드시면 #환상이다

진짜임. 나는 평소에 해산물을 즐기진 않지만 만족스러운 한상이었다!

#막걸리 까지 했으면 좋았을걸

참고로 막걸리는 3병에 만 원이었다. 종류도 여러 가지 패키지에 포장되어있어 선물하기도 좋을 것 같았다 (유자, 흑마늘 등등)

이곳에서 우리는 #파전을 시킬까 말까 진짜 고민했는데

아직도 아쉽다

다랭이 마을에 들르신다면 꼭 한번 #멸치쌈밥 도전해 보시길!

뼈는 꼭 발라 드세요 (목에 걸려요)



반응형

댓글0